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이준석 ‘간장’ 발언에 “한국말인데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입력 : 2022-06-27 14:39/수정 : 2022-06-27 15:12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이준석 대표의 ‘간장 한 사발’ 발언을 겨냥해 “한국말인데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안 의원은 또 “무슨 말인지 이해가 안 간다. (이 대표가) 속이 타나 보죠”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참석했다. 안 의원은 행사를 마친 후 “이 대표가 안 의원님을 겨냥해 간장 한 사발이라 비판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장 의원의 기사를 공유하며 “디코이(미끼)를 안 물었더니 드디어 직접 쏘기 시작하네요. 이제 다음 주 내내 ‘간장’ 한 사발 할 거 같습니다”라고 적었다.

이를 두고 ‘간(간 보는 안철수)’의 앞 글자인 ‘간’과 장제원 의원의 성인 ‘장’을 합쳐 간장이라는 조어를 만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안 의원은 이 대표의 주도로 만들어진 당 혁신위원회와 관련해 “(우리는) 야당을 설득해 정부의 정책을 제대로 수립하는 것과 세계적 경기 침체에 대응해 대한민국의 생존 전략을 만드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생존 전략을 만드는 것에 집중을 해야지 지금 현재 어떤 파워게임이 어떻고 이런 거는 정말로 부질없다”고 덧붙였다.

본인이 직접 주도하는 ‘공부 모임’ 창설을 염두에 두고 있는지와 관련해서는 “따로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고, 여러 공부 모임에 참여해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미래혁신포럼에 정식으로 가입할 의사가 있는지를 묻는 말에는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갈 것인지를 보고, 제가 거기에서 충분히 의견을 개진하고 역할을 할 수 있다면, 또 그것을 법안으로 만들어 실행에 옮길 수 있으면 못할 이유는 없다”고 답했다.

다만 “(대선·지방선거 등) 선거 승리와는 별도로 민생에 대해서 제대로 해법을 제시하는 것이 책임 있는 여당의 태도”라며 “정당 내부의 파워게임이라든지 이런 건 저는 관심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