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철도공단, 충청권 7개 철도 사업에 1조992억원 투입

충청권 철도건설 사업 추진현황. 국가철도공단 제공

국가철도공단은 올해 충청권 7개 고속·일반철도 건설 사업에 1조992억원을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고속철도는 경부고속철도2단계 대전북연결선 사업이며 일반철도는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 이천~문경 단선전철, 포승~평택 단선전철, 장항선 복선전철 등 6개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신규 착공하는 사업은 경부고속철도2단계 대전북연결선과 장항선 복선전철 개량 2단계 등 2개 사업이다.

경부2단계 대전북연결선은 곡선이 심한 대전 도심 북측 통과 구간의 선형 개량을 위해 고속전용선 5.96㎞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올해 총 54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2025년말 개통된다. 2026년 개통 예정인 장항선 개량 2단계 사업은 충남 홍성군~보령시까지 18.8㎞ 구간을 신설하는 사업으로 894억원이 투입된다.

9551억원이 투입되는 충청권 일반철도 사업은 서해권과 중부내륙권 노선을 구축하기 위해 진행된다.

서해선 복선전철은 충남 홍성에서 경기도 송산까지 90.01㎞를 연결하는 사업이며 이천~문경 철도건설 사업은 지난해 12월 개통한 이천~충주 구간의 후속 구간인 충주~문경(39.2㎞)을 잇는 사업이다.

또 포승~평택 철도사업은 포승에서 평택까지 30.4㎞를, 장항선 복선전철은 충남 아산 신창면에서 전북 군산 대야면까지의 118.6㎞ 구간을 각각 연결한다.

대전차량기술단 인입철도 이설 사업은 신탄진역에서 국도17호선과 평면교차하는 기존 인입철도를 철거하고 회덕역에서 철도차량기술단까지의 인입철도(2.5㎞)를 신설하는 것이 목표다.

김한영 철도공단 이사장은 “충청권이 수도권에 준하는 메가시티로 도약할 수 있도록 철도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