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간장 한 사발’ 이준석, 속 타나 보다”

이준석 “‘간장 한사발’ 할 것 같다” 언급에 대한 질문에
장제원 “무슨 말인지 모른다, 이 대표와 내가 무슨 갈등 있나”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이준석 대표의 ‘간장 한 사발’ 발언에 대해 “한국말인데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속이 타나 보죠”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포럼 참석 등을 두고 이 대표가 간장 한 사발이라고 말했다’, ‘간장이라는 표현에 대한 입장이 있나’라는 질문을 연달아 받고 웃으면서 “발언 취지를 이해할 수 없다. 속이 타는 것 같다”고 답했다. 주어를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이 대표를 겨냥해 한 말로 해석됐다.

안 의원은 이 대표가 주도해 추진한 당 혁신위원회 활동을 놓고 벌어지는 논쟁에 대해서도 “(우리는) 야당을 설득해 정부의 정책을 제대로 수립하는 것과 세계적 경기 침체에 대응해 대한민국의 생존 전략을 만드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며 “당 내부의 파워 싸움이나 헤게모니 다 부질없다”고 꼬집었다.

또 최근 당내에 불고 있는 ‘공부 모임 바람’에 대해선 “따로 계획은 세우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대신 “여러 공부 모임에 참여해서 공부하고 있다”며 이날 참석한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대해서도 “필요하다면 가입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난 선거 승리와는 별도로 민생에 대해서 제대로 해법을 제시하는 것이 책임 있는 여당의 태도”라며 “저는 정당 내부의 파워게임에 관심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4일 자신을 둘러싼 당의 내홍 상황 등을 두고 장 의원이 비판한 내용을 페이스북에 공유하면서 “디코이(decoy·미끼)를 안 물었더니 드디어 직접 쏘기 시작한다. 이제 다음 주 내내 간장 한 사발 할 거 같다”고 적었다. 디코이는 이 대표와 연일 대치했던 배현진 최고위원을, ‘간장’은 온라인 상에서 은어처럼 사용되는 ‘간철수(간보는 안철수)와 장제원’의 줄임말로 풀이됐다.

장 의원도 이 대표의 이 표현에 대한 질문에 “무슨 말인지 모른다”며 언급을 피했다. 이 대표와의 갈등설에 대해서도 “자꾸만 갈등을 유발하지 말라”며 “이 대표와 제가 어떤 갈등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