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종인 “국힘, 대통령만 쳐다보는 집단…尹, 시장경제 건드려”

국민의힘 주최 강연서 쓴소리
“시장경제 얘기하면서 본질 건드려…이율배반적”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국민의힘은 원래 뿌리가 대통령 정당이었기 때문에 국민의힘에 소속된 많은 의원은 오로지 대통령만 쳐다보고 사는 집단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의원모임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주최 강연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그러니까 정치적으로 크게 발전할 수가 없는 것”이라고 쓴소리했다. 이어 “선거에서 국민의 의사를 확인했으면 그에 따라 정당이 반응을 보내야 다음에 미래가 보장되는 것이지, 그게 무엇인지도 모르고 지나갈 것 같으면 그 정당은 희망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번 대선 결과와 관련해 “승리의 결과를 냉정하게 보자면 그 좋은 환경에서 여론조사기관이나 많은 사람이 10%포인트 이상의 격차로 승리할 것으로 예견했는데 왜 선거 결과가 불과 0.7%포인트 격차밖에 되지 않았느냐”며 “국민의힘은 이것의 의미를 냉정히 판단하고 무엇이 잘못돼 그와 같은 결과를 가져왔는지 냉정히 분석하고 대응하지 않고서는 1년 후 총선에 제대로 전망이 서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과거 자유당, 공화당, 민정당 등을 연상시키기 때문에 사람들이 항상 기득권 정당이다, 돈 있는 사람을 좋아하는 정당이라고 (인식)해서는 변화하는 국민들의 정서 속에 절대로 표를 극대화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빈부 격차, 남녀 갈등, 기업과 근로자 간 갈등, 중앙과 지방 간 갈등 등을 언급하며 “정당은 갈등 구조 속에 있는 모든 이해단체 그룹을 늘 접촉해서 그 사람들의 뜻을 하나로 모아 정책으로 전환시켜야 한다”고도 말했다.

그는 또 “한 나라를 이끌어가는 지도자는 특정 사안에 집착할 것이 아니라 나라 전반의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종합적인 판단을 해서 거기에 맞게 정책을 수립하지 않으면 절대로 국민의 지지를 지속적으로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왼쪽부터)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안철수 의원이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앉아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 전 위원장은 현 정부의 경제 정책과 관련해선 “최근 인플레 현상이 심화하고 경제가 어렵다고 하지만 시장경제를 이야기하면서 시장경제의 본질을 건드리는 그런 이야기를 서슴없이 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그런 이율배반적인 정책을 해서는 절대로 효율도 가져올 수 없고, 바라는 혁신도 이뤄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강연 뒤 기자들과 만나 ‘시장경제의 본질을 건드리는 이야기’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한국전력 같은 경우 적자가 엄청나게 많은데 전기 가격을 올리는 식으로 해서는 본질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며 “가격에 간섭해서는 시장경제가 정상적으로 작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