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우상호 “나토, 다른 정상회담과 달라…尹, 언행에 신중해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과 관련해 “대한민국 대통령이 G7(주요 7개국)이나 다른 정상회담은 모르겠지만, 군사동맹의 한 축에 있는 곳에 참석하는 것이 과연 맞느냐”며 우려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나토는 다른 정상회담과 다른 군사조약기구 정상회담이라 신냉전으로 회귀한다는 우려가 있는 내용”이라며 “소련을 중심으로 한 과거의 한 축과 미국을 중심으로 한 과거의 대립 축이 살아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중·러에 진출해 있는 우리 교민과 기업은 괜찮을 것인지 검토는 됐느냐”며 “나토에 참석해 대한민국이 얻을 국익이 무엇인지 외교 전문가들과 통화해봐도 걱정하는 분들이 다수였다”고 덧붙였다.

우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가신다니까 가지 말라고 할 수는 없지만, 국익을 생각해서 회담에서 나오는 내용과 언행에 신중하셨으면 좋겠다는 조언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국회 후반기 원 구성과 관련해서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고압적이고 일방적”이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야당인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양보를 그렇게 쉽게 거론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며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지금 권 원내대표는 너무 고압적이고 일방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권 원내대표가) 필리핀 특사로 출국한다는 보도를 보도 깜짝 놀랐다”며 “지금 국회 정상화를 통해 민생 문제를 다루는 데 전력을 다해야 할 집권당 원내대표가 원내대변인까지 대동하고 특사로 간다는 것은 국회 정상화에 의지가 없던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우 위원장은 또 “집권당 원내대표를 특사로 임명하는 대통령은 또 뭐냐”며 “대통령도 국회 정상화에 관심 없는 것 아닌가. 애초부터 이번 주에 국회를 정상화할 생각이 없었던 것 아니냐”며 거듭 반문했다.

우 위원장은 “대통령과 집권당의 원내대표가 이러시면 안 된다”며 “고물가, 고유가, 고금리 관련 서민 민생 대책은 어디에서 논의해야 하느냐”며 “야당의 진정성 있는 제안에 답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