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남나노바이오센터, 원료의약물 산업화 속도

국내 유일․최대 초임계유체장비 활용 세미나

유망기업과 연구협약


(재)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나노바이오연구센터는 일상회복 시대를 맞아 원료의약품 등 고부가가치 바이오-메디컬 소재산업 발전방향 마련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를 열고, 관련 기업 4곳과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했다고 27일 밝혔다.

세미나에서는 바이오메디컬 전문가인 감경현 버던트테크놀러지 연구소장과 공현석 코사바이오 대표가 각각 ‘청정 초임계유체 기술 활용 신약 및 원료의약품 개발 동향’과 ‘국내 천연소재 활용 생약개발 사례와 바이오메디컬 산업 발전방향’을 소개했다.

초임계장비를 활용하면 이산화탄소를 사용해 유효성분을 추출하는 방법으로 고순도 물질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의약품 원료 등에 폭넓게 사용된다.

나노바이오연구센터는 세미나 후 초임계유체 장비 활용 기업인 강원 ㈜비알팜, 경기 코사바이오, 충북 네츄럴굿띵스, 경북 버던트테크놀로지와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향후 초임계유체 장비와 지역 특산 농생명 자원을 활용한 바이오-메디컬 소재 산업화, 초임계유체 기술 기반 공동연구 및 협력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용주 센터장은 “센터가 보유한 국내 유일·최대의 초임계유체 기술 활용 생물자원 추출 설비를 이용해 신약과 원료의약품을 개발할 것”이라며 “장성나노기술산단이 바이오산업의 중심지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