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하반기부터 임산부 교통비 ‘70만원’ 지원한다

전국 지자체 최대 규모
유류비로도 이용 가능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 뉴시스

서울시가 교통약자인 임산부의 이동편의를 높이고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서울에 거주하는 모든 임산부에게 1인당 70만원의 교통비를 전액 시비로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지원액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대 규모다.

시는 앞서 사업 추진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을 위한 협의를 완료하고 25개 자치구의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이어 지난 11일 조례 개정안과 추경예산안이 시의회에서 의결되면서 사업 추진 기반이 마련됐다.

교통비는 서울시와 협약한 카드사의 신용·체크카드포인트로 지급된다. 지하철, 버스, 택시와 같은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자차의 유류비로도 사용할 수 있다. 사용 범위에 유류비까지 포함된 것은 전국 최초다.

서울시는 임산부가 편리하고 부담 없이 신청할 수 있도록 원스톱 신청·처리가 가능한 전용 온라인 시스템을 6월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임산부는 해당 시스템을 이용하면 관공서에 방문할 필요 없이 신청할 수 있으며, 카드도 카드사를 통해 전달받을 수 있다.

신청은 오는 7월 1일부터 가능하며, 대상도 이날을 기준으로 임신 중이거나 이후 임신하는 임산부다. 신청일 기준 서울 시내에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있을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시는 신청 직후 적격심사를 거쳐 30일 이내에 교통비를 지급할 예정이다.

사업이 하반기에만 실시되지만, 시는 올해 신청자 수만 약 4만3000명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시의 임산부 교통비 지원이 임산부들의 이동 편의를 증진하고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다소나마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