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안전이 먼저… 서울문화재단, 극장 17곳 2주 쉰다

수도권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권고 적극 수용

서울문화재단 건물 전경. 재단 제공

서울문화재단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수도권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권고’에 따라 29일 오후 6시부터 내달 14일 24시까지 재단 본관을 비롯해 남산예술센터 등 운영 중인 공간 중 총 17 곳을 임시 휴관한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하면서 정부는 수도권 내 공공·다중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는 고강도 방역 조치를 지난 28일 당부했다. 방역 지침을 수용하는 차원에서 서울문화재단은 운영하는 공간 중 실내외 구분 없이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2주간 운영을 중단한다.

휴관되는 시설은 서울문화재단 본관을 포함해 ▲남산예술센터 ▲삼일로창고극장 ▲남산창작센터 ▲서울연극센터 ▲서교예술실험센터 ▲금천예술공장 ▲신당창작아케이드 ▲연희문학창작촌 ▲문래예술공장 ▲서울무용센터 ▲잠실창작스튜디오 ▲서울예술치유허브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예술청 등 총 17개다.

아울러 전 직원의 근무시간을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로 조정하고 직장 내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제 역시 이어간다고 밝혔다. 수도권 거주 직원들의 경우 불필요한 외출이나 모임, 행사 등을 자제하고 퇴근 후 바로 귀가할 수 있도록 권고하는 등 정부의 강화된 방역조치에 동참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재단이 운영하는 공간 대부분이 서울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다중이용시설인만큼 정부의 고강도 방역지침을 수용해 긴급히 휴관하게 됐다”고 밝히며 “서울시민이 안전한 환경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휴관 기간에도 재단이 운영하는 시설의 방역과 위생에 더욱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