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통합당 김종인‧유승민 ‘투톱’ 유세…민주당은 이낙연 고군분투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갑에 출마하는 태구민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 강남갑 태구민·강남을 박진·강남병 유경준 후보와 함께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간판급 인사’가 수도권 지역 유세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지역에서는 “우리 캠프에 꼭 와 달라”며 줄 서서 순서를 기다리는 상황이다. 유명 정치인의 지원 유세는 주목도가 높아 효과적인 선거 운동을 할 수 있다는 기대에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유승민 의원이 투톱으로 나섰다.

김종인 위원장은 31일 서울 동대문과 강서, 경기 고양 김포 지역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지원 유세를 했다. 그는 동대문갑 허용범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통합당이 아직도 많이 멀지 않았나 하는데 원래 쫓아가는 사람이 앞서가는 사람보다 유리하다”며 “19대, 20대 총선 때 암담한 전망을 내놨지만 결과는 승리로 가져왔다. 이번에도 틀림없이 통합당이 국회 다수 의석을 차지하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자신했다.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31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제21대 총선 부평갑 정유섭 후보사무실에서 지지자들에게 당을 응원해달라는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원 유세 3일 차에 접어든 유승민 의원은 인천 부평과 연수, 서울 중랑을 찾았다. 통합당 선대위에서 따로 직책을 맡지 않은 그는 수도권 지역 후보들을 차례로 만나고 있다. 측근인 지상욱 중·성동을 의원, 자신이 영입한 김웅 송파갑 후보뿐 아니라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되는 정유섭 부평갑 후보를 찾은 것을 두고 유 의원이 계파를 초월한 광폭 지원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왔다.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가 과로로 병원에 입원하면서 이낙연 위원장이 고군분투하고 있다. 지난 24일 충북 청주 방문에 29일에는 호남 지역구 곳곳을 방문했다. 호남뿐만 아니라 충청권에서도 이 위원장의 인기가 상당히 좋았다는 후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위원장이 청주에 왔을 당시 반응이 꽤 뜨거웠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오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민주당 전북 지역 총선 후보들과 손을 맞잡고 있다. 신영대 후보 제공

이 위원장은 1일엔 경기 수원에서 더불어시민당·민주당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수원 지역구 후보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3일에는 강원 춘천을 찾아 지역 후보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위원장 측 관계자는 “코로나19 국면이라 사람들이 대거 모이는 행보는 가급적 줄이려 한다”며 “와달라는 요청은 많지만 다 갈 수는 없어서 SNS를 통한 동영상 지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지원 유세에 나서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지난 29일 인천을 찾아 박찬대(연수갑) 정일영(연수을) 남영희(동·미추홀을) 맹성규(남동갑) 홍영표(부평을) 후보와 함께 유세를 다녔다.

[4분 순삭]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꿍미니의 간단 정리

심희정 김나래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