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종인 “홍준표·김태호와 후보 단일화? 큰 영향 없어”

“단일화 논의할 시기도 아니고 상상해보지도 않았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김근식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후보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현진 후보(송파을), 김 위원장, 김근식(송파병), 김웅(송파갑) 후보.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1일 통합당을 탈당한 무소속 출마자들과의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논의할 시기도 아니고 그런 것을 상상해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 일각에서 무소속 후보들과의 후보 단일화 추진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과의 후보 단일화 여부에 관한 질문에 “그분들하고 단일화한다고 큰 영향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향후 단일화 논의 가능성에 대해서도 “지금 여기(통합당 선대위) 들어와서 (단일화에 대한)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후보 단일화 가능성이 거론되는 이유는 영남 지역 일부 무소속 후보들이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었다. 하지만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후보들 판단으로 단일화 논의가 이뤄질 수는 있지만 당 차원의 단일화 논의를 추진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황교안 대표는 공천 탈락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들을 겨냥해 영구 복당 불허 조치를 거론했다. 그러자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황 대표를 향해 “종로 선거에나 집중하라. 그 선거 지면 그대도 아웃”이라고 맞받아쳤다.
공천면접장으로 이동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오른쪽). 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가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복당) 불허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하는 배경엔 총선 이후의 당내 권력구도가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홍 전 대표 측은 “단일화는 3자 구도에서 1위를 민주당에게 내주고 있을 때 하는 것”이라며 “홍 전 대표가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단일화 논의의 필요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종인 위원장은 서울 강남갑에 출마한 태구민(태영호) 후보 사무실을 찾아간 자리에서 “다시는 이런 나라를 겪어선 안 되겠다는 게 우리나라의 민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진짜 그런 나라가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국민에게 한 약속을 지키느냐, 지키지 않았느냐가 유권자들이 (정권을) 심판하는 데 기준이 되지 않았나”라며 “과연 이 사회에 공정이라는 게 이뤄졌나”고 반문했다.

[4분 순삭]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꿍미니의 간단 정리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