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기고] 변화 속 광고, 광고 속 변화

광고의 범람 속 미디어 환경이 변화하고 있다. TV가 설 자리가 없어지는 중이다. 특히 미디어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층인 20대들에게 TV는 사실 존재가 무의미 할 정도이다. 거의 대부분의 미디어를 휴대폰 안에서 소비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물살을 타, 광고업계에서도 변화가 일렁이고 있다. 종합광고대행사에서는 디지털 쪽 업무를 맡는 부서가 생기고 있고, 디지털 광고 대행사가 우후죽순으로 늘어나고 있다. 그리고 그 안에서는 어떻게 하면 디지털을 잘 활용해 낼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를 과연 단순하게만 바라봐야 할까? 아니다.

[청년기고] 변화 속 광고, 광고 속 변화
상지대 광고홍보학과 4학년 김혜진


가장 큰 플랫폼인 SNS를 예로 들어 보자. 모두들 너나 할 것 없이 SNS연계를 생각하고 실행 하고 있다. 그러나 SNS를 아주 잘 활용하려면 그 특성도 알아야 한다. 페이스북 같은 경우, 글을 올린다고 해서, 그리고 기업페이지의 팔로우 수를 늘린다고 해서 그 팔로워들이 전부 보는 것이 아니다. 반응이 좋아야만 노출이 많아지고, 교류가 있어야만 보이는 것이다. 그렇기에 단순 SNS연계로는 이렇다 할 방책이 될 수 없다. 어쩔 수 없이 이도 광고이기에, 볼지 말지는 3초 안에 결정되는 것이다. 그렇담 3초 안에 소비자들의 눈길을 잡을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답은 ‘콘텐츠’ 이다. 이제 광고는 그저 제품의 ‘광고’만으로는 살아남기 힘들다는 아이러니에 빠지게 된 것이다. 하지만 아이러니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콘텐츠가 중요하대서 아주 흥미로운 콘텐츠를 만들었다. 하지만 콘텐츠에만 열중하게 되면 결국 재미만 소비하고 정작 브랜드는 잊어버린다는 것이다. 그럼 어쩌란 말인가?

이것에 대한 답은 소비자에게 있다. 요즘 소비자는 똑똑하다. 소비자들은 이미 많은 정보를 알고 있고, 그렇기에 잘 믿지 않는다. 오죽하면 ‘증거중독’ 이라는 신조어가 생겼겠는가. 이제 광고는 그들에게 뭘 알려주려 하기 보다는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공감으로 풀어내어야 할 것이다. 즉 소비자에게 ‘광고’만 할 것이 아니라 ‘관계’를 맺어야 한다.

바야흐로 웹 2.0 시대가 도래 했다. 모바일이 지배하고, SNS가 핵심이 된 이 세상에서 광고는 생각해야 할 것도, 변화해야 할 일도 많다. 이런 틈바구니 속 광고의 변화는 필수불가결 하겠지만, 변화하려 발버둥 치다, 광고의 진정한 의미를 상실하지 않았으면 한다. 시간이 흐르고 시대가 바뀔수록 광고가 더욱 주목해야 하는 것은 새로운 매체가 아닌, 소비자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일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청년들의 의견을 듣는 ‘청년기고’ 코너는 다양한 청년들의 목소리를 담는 코너입니다. “청년의, 청년에 의한, 청년을 위한” 셋 중 하나 이상에 해당하는 모든 기고는 수정 없이 게재하며 국민일보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청년기고 참여를 원하시는 분께선 200자 원고지 6매 이상의 기고문을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에게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청년기고 모아보기
▶청년기고 페이스북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