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애플→엔비디아→애플… AI기술주들, 시총 1위 쟁탈전

애플, AI시스템 발표 후 1위 탈환
치열한 기술경쟁에 엎치락뒤치락
하반기에도 AI매출이 1위 정할 듯

로이터연합뉴스

애플이 8일(현지시간) 미국 기업 시가총액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아이폰 등 자사의 기기에 탑재할 인공지능(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를 발표한 이후 주가 상승세가 이어진 영향이다.

지난달에는 AI 칩 선두주자인 엔비디아가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시총 1위에 오르는 등 미국 증시에서 AI 기술주들이 시총 1위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하는 장면이 연출되고 있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 애플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0.65% 오른 227.8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애플 주가가 227달러를 넘어간 것은 처음이다. 주가 상승에 힘입어 시총도 3조4930억 달러(약 4830조원)로 불어나 지난달 13일 이후 25일 만에 시총 1위 자리를 탈환했다. MS는 전 거래일보다 0.28% 내린 466.24달러로 마감해 시총(3조4650억 달러)이 소폭 줄어 2위로 내려앉았다.

애플의 주가 상승세는 지난달 10일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자사 첫 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한 이후 이어지고 있다. AI 기능을 탑재한 최신형 아이폰으로 교체 수요가 많아질 것이란 기대감이 주가를 밀어 올렸다. 2분기 중국에서의 아이폰 판매량이 1년 전보다 크게 늘면서 실적 개선 기대감도 커졌다.

앞서 애플은 시총 1위로 올해를 시작했으나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와 긴밀한 관계를 쌓고 있는 MS가 지난 1월 12일 시총 1위 자리에 올랐다. 지난달에는 엔비디아가 MS와 애플을 모두 제치고 시총 1위 기업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전문가들은 기술 기업 간 치열한 1위 다툼을 AI 서비스를 놓고 벌이는 경쟁의 결과로 설명한다. 하반기도 AI와 관련한 매출 비중이 얼마나 늘어나는지에 따라 시총 1위가 결정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유동원 유안타증권 글로벌자산배분 본부장 9일 “MS와 애플, 엔비디아는 AI 사이클에 맞물려 계속 성장하는 회사들”이라며 “애플이 지난달 아이폰에 AI를 이용해 서비스를 만들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기대감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AI와 관련한 매출 비중이 얼마나 커지는지에 따라 시총에서 차이가 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벤 라이츠 미국 멜리우스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상반기에 덜 올랐던 AI 관련주들이 하반기 실적 개선 기대를 타고 오르기 시작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투자전문매체 배런스에 “상반기는 엔비디아와 브로드컴의 시간이었지만 하반기는 애플과 AMD, 인텔이 ‘키 맞추기’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추세는 시총 1위 경쟁에서 다소 떨어져 있는 다른 기술 기업의 주가 흐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엔비디아의 최첨단 칩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 대만 TSMC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장중 시총 1조 달러를 처음으로 넘었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