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다둥이’ 흔한 경제부처 직접 조사해보니 ‘절묘한 공통점’

[관가뒷담]


농림축산식품부 A과장은 세 아이를 둔 ‘다둥이 엄마’다. 그는 월~금요일 오전 8시가 되면 다섯 살 쌍둥이를 차에 태우고 정부세종청사 내 어린이집으로 향한다. 초등학교 1학년에 입학한 첫째는 엄마와 동생들이 나간 뒤 혼자 학교로 간다. A과장 부부가 퇴근하기 전에는 하원·돌봄 도우미가 아이들을 챙긴다. 월 200만~250만원의 비용이 부담되고 몸도 힘들지만 A과장은 “보람차다”고 말했다.

농식품부에는 A과장과 같은 다둥이 부모가 상대적으로 흔하다. 2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정원 677명 중 49명이 세 자녀 이상이다. 비율로는 7.2%다.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도 비교적 다둥이 부모 비율이 높아 각각 1268명 중 96명(7.6%), 622명 중 40명(6.4%)이 다둥이 부모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녀가 다섯 명인 이들도 두 명”이라고 전했다.

출산·육아 관련 복지 체계가 좋은 공무원 조직 특성이 반영됐다고 할 수 있지만 모든 부처의 상황이 비슷한 건 아니다. 경제부처 맏형인 기획재정부는 정원 1113명 중 55명(4.9%)만 다둥이 부모다. 정원이 1594명인 산업통상자원부의 다둥이 부모도 60명(3.8%)에 그친다. 국토부의 절반 비중이다.

이러한 차이에 대해 한 경제부처 공무원은 “승진 경쟁이 덜한 점이 아무래도 (출산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직급에 따라 연금 적립액이 달라지는 상황에서 농식품부 국토부 해수부에서 승진이 상대적으로 빠른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들 부처 막내 과장은 행정고시 55~56회다. 올해 신입 사무관이 66회라는 점을 고려하면 10년 정도 일하면 과장을 달 수 있다. 반면 기재부 산업부는 각각 49회, 50회가 막내 과장이다. 공교롭게도 승진이 빠른 부처에 다둥이 부모가 많은 셈이다.

정치권에서도 승진이 출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생각에 호응하기 시작했다. 양부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다자녀를 둔 국가·지방 공무원에게 승진·전보 인사상 혜택을 주는 내용의 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