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정, 드디어 대화 분위기… 전공의 빠져 ‘빈손’ 우려도

의협, 무기한 휴진 사실상 철회
임현택 빠진 ‘올특위’에 기대감
전공의·의대생 테이블로 나와야

무기한 휴진을 중단하고 정상 진료에 들어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24일 의료진과 환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이날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29일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 회의에서 휴진 여부 등 투쟁 방향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권현구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를 중심으로 범의료계가 모인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가 출범한 뒤 정부와 의료계 간 대화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의협이 27일 무기한 휴진 방침을 철회하면서 지난 4개월여간 강경 대치해 오던 양측이 조만간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의료 사태 해결의 핵심인 전공의단체가 올특위에 참여하지 않은 상황이라 협상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의협은 24일 “오는 27일부터 시작되는 연세대학교 의료원 소속 교수들의 휴진 결정을 지지하고 존중한다”면서도 “이후의 투쟁은 29일 올특위 2차 회의 결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임현택 의협 회장이 당초 예고했던 ‘27일 무기한 휴진’을 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한 시도의사회 관계자는 “이미 현장에서는 휴진이 어렵다는 의견을 집행부에 전달한 상태”라고 말했다. 또 다른 시도의사회 관계자도 “27일 무기한 휴진은 하지 않는다”며 “이외의 대응은 올특위의 결정을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일 출범한 올특위에 의료계 내 강경파로 분류되는 임 회장이 빠지고 협상파가 대거 참여하면서 의·정 대화에 대한 기대도 한껏 높아지고 있다. 올특위 관계자는 “임 회장이 빠진 건 대정부 협상력을 높이고, 전공의를 설득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라면서 “스스로 잦은 구설에 휘말린 만큼 대국민 이미지를 개선하려는 취지도 있다”고 말했다.

정부도 최근 의료계와의 대화를 위해 물밑 접촉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의협이 전날 실무진 차원의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의협은 이날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선을 그었다.

다만 당장 정부와 의료계가 뾰족한 합의점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전공의들이 여전히 대화에 참여하지 않고 있는 데다 전공의 사직서 처리 시한은 1주일여 앞으로 다가온 탓이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대위원장은 앞서 올특위 불참을 선언했고, 의협을 주축으로 한 논의 기구에도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의료계 안팎에선 당사자인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의·정 대화 테이블에 앉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송호근 한림대 교수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의료대란의 본질과 해법’ 심포지엄에 연사로 나서 “지금 한국 의료 시스템은 여러분(전공의·의대생)의 운명이자 팔자”라면서 “밖으로 돌아다닌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돌아와 어떻게 해결할지를 두고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헌 김유나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