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창립 20주년 행사 대신 희귀질환 아동 지원

LS그룹

LS그룹 제공

LS그룹은 지난해 11월 11일 창립 20주년을 맞아 별도의 행사를 열지 않기로 했다. 대신 희귀질환 아동 20명을 대상으로 치료비를 지원하는 등 어려운 여건에 있는 이웃에게 기부하기로 했다.

LS그룹은 ‘미래세대의 꿈을 후원하는 든든한 파트너’라는 기업 철학을 바탕으로 매년 글로벌 개발사업, 지역사회 소외계층 지원, 재해재난 성금 기부 등을 진행하고 있다.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는 한국과 베트남 다문화 가정을 돕는 ‘LS 드림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하노이에 이어 하이퐁시에 두 번째 센터를 개소했다.

LS그룹 관계자는 “LS 드림센터가 한-베 가정의 경제적 자립과 자녀 교육 문제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S그룹은 2007년부터 베트남, 인도,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등 4개국 대학생과 LS 임직원으로 구성된 약 1000명의 LS 대학생 해외 봉사단도 파견하고 있다. 봉사단이 현재까지 베트남 각지에 지은 드림스쿨은 총 21개에 이른다.

LS그룹은 국내에서도 지역 초등학생들이 방학 기간 과학실습 교육과 문화 체험을 할 수 있는 ‘LS드림사이언스클래스’를 2013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LS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따뜻한 나눔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