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뒷담] 한투증권 ‘이노그리드 무리한 상장’ 뒷말 무성

최대주주 분쟁 누락… 7차례 정정
한투 증권 출신 CFO 등 이유 꼽아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 이노그리드의 상장(IPO) 시도가 불발되며 상장 주관사 한국투자증권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뻥튀기 공모가’ 논란의 중심에 선 ‘파두’의 공동주관사로 금융 당국의 압수수색을 받고 투자자와 소송을 진행 중인 상황에서 무리하게 이노그리드 상장을 추진한 배경이 있을 것이란 의혹 제기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지난 18일 이노그리드 상장 심사 효력을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이노그리드가 최대주주의 법적 분쟁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이를 밝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노그리드는 해당 내용을 지난달 말 처음으로 밝혔다가 결국 공모 청약을 닷새 앞두고 상장 승인이 취소됐다.

업계에선 주관사 한투증권이 다소 무리하게 상장을 추진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이노그리드는 당초 거래소 상장위원회로부터 ‘미승인’ 판정을 받은 회사다. 통상 미승인 통보를 받은 기업은 거래소와의 관계를 고려해 청구를 철회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한투증권과 이노그리드는 재심 절차를 밟은 후 거래소 시장위원회에서 다시 승인을 받았다.

심사 이후 이노그리드는 이례적으로 모두 7차례 증권신고서를 정정해 금융감독원에 보고했다. 금감원 신고서 정정 요구는 상장 ‘불허 메시지’로도 읽힌다. 지난해 코넥스 기업 틸론은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며 세 차례 정정요구를 받자 자진해서 상장 신청을 철회했다.

업계에선 이노그리드 상장을 이끄는 송은경 최고재무책임자(CFO)가 한투증권 출신인 점에 주목한다. 이노그리드 사업보고서를 보면 송 CFO는 첫 직장이 한투증권으로 2007년부터 2013년까지 6년 동안 재직했다. 그 이후 거래소로 자리를 옮겨 3년간 일했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송 CFO는 10년 전 한투증권을 퇴사해 이번 상장 추진과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