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檢, ‘대선 허위 인터뷰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영장

대장동 개발 사업을 도와달라며 성남시의회 의장에게 청탁하고 뇌물을 공여한 혐의를 받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1심에서 징역 2년6월을 선고 받은 지난 2월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제20대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한 허위 보도가 있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언론노조위원장을 지낸 신학림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수사 착수 9개월 만에 사건 관련 핵심 인물의 신병 확보에 나선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이준동)는 17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배임 수·증재, 청탁금지법 위반,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공갈 혐의로 김씨와 신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2021년 9월 15일 뉴스타파 전문위원이던 신씨와 만나 ‘윤 대통령이 검사 시절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수사할 때 대출 브로커 조우형씨 수사를 무마해줬다’는 취지의 인터뷰를 했다. 뉴스타파는 인터뷰 내용을 대선 3일 전인 2022년 3월 6일 보도했다.

검찰은 이들이 윤 대통령에게 대장동 의혹의 책임이 있다는 방향으로 여론을 바꾸려 허위 인터뷰를 기획한 것으로 의심한다. 검찰은 당시 대장동 대출 관련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고, 조씨 수사 무마도 없었다고 보고 있다.

김씨는 인터뷰 5일 뒤인 2021년 9월 20일 신씨에게 1억6500만원을 건넸다. 김씨는 신씨가 집필한 ‘대한민국을 지배하는 혼맥 지도’ 3권을 구매하기 위한 비용이었다고 주장한다. 검찰은 인터뷰 대가로 돈이 오간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신씨가 정기현 전 국립중앙의료원장을 압박해 5000만원을 받아냈다는 의혹에는 공갈 혐의를 적용했다. 신씨는 정 전 원장에게도 혼맥지도 책을 줬는데, 이 책이 문재인 전 대통령 측에게 전달됐다고 한다. 신씨는 ‘제3자에게 책을 양도하지 않는다’는 계약을 어겼다며 문 전 대통령에게 직접 말하겠다는 취지로 압박해 정 전 원장으로부터 5000만원을 받아낸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인터뷰 보도에 뉴스타파 김용진 대표가 개입했는지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지난 5일 김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신씨와 뉴스타파 측은 “언론 입을 틀어막기 위한 정치적 수사”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9월 신씨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수사를 본격화했다.

김재환 기자 j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