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포브스 선정 세계 기업 21위

연합뉴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17일 발표한 세계 기업 순위 ‘글로벌 2000’에 삼성전자가 21위에 올랐다. 14위를 기록했던 지난해보다 7계단 떨어졌다. 포브스는 해마다 전 세계 기업의 매출, 순이익, 자산, 시장가치 등을 따져 2000개 기업의 순위를 매긴다.

한국 기업 가운데 100위 안에 든 기업은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93위) 2개였다. 현대차는 지난해(104위)보다 11계단 상승했다. 500위 안에는 기아(234위), KB금융(250위), 신한금융(304위), 하나금융(411위), 포스코(412위), 현대모비스(465위), 삼성물산(493위) 등이 들었다.

1위는 미국의 JP모건체이스가 2년 연속 차지했다. 이어 미국 버크셔해서웨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 중국 공상은행 ICBC, 미국 뱅크오브아메리카가 ‘톱5’였다. 인공지능(AI) 관련 기업들의 선전이 눈에 띄었다. 미국 인텔은 지난해보다 315계단 상승한 107위, 엔비디아는 100계단 오른 110위를 찍었다.

국가별 순위를 보면 미국이 621개 기업을 글로벌 2000에 올려 1위였고, 중국·홍콩(324개), 일본(181개), 인도 (71개) 등의 순이었다. 한국은 61개 기업이 포함됐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