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재세? 2분기 실적에 한숨 나온다” 정유업계 ‘부글’

[재계뒷담] 2분기 정제마진 급락에 실적↓


국내 정유사의 2분기 실적에 급제동이 걸렸다. 1분기 고공비행하던 정제마진이 2분기 들어 갑자기 고꾸라진 탓이다. 업계에서는 분기별 업황 변동성이 커진 상황에서 정치권이 주장하는 횡재세 부과는 어불성설이라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횡재세는 과도한 이익을 얻은 기업에 일부를 징벌적 세금으로 부과하는 제도다.

12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주 기준 정제마진은 배럴당 5.4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1분기 정제마진이 배럴당 15달러까지 치솟았던 것에 비하면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정제마진은 정유사 수익성을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손익분기점은 5달러 안팎으로 알려졌다.

정유업계는 1분기 실적이 좋았을 때 표정 관리를 해야 했다. 정치권을 중심으로 횡재세 논의가 재점화하기 때문이다. 횡재세는 국내 정유사가 합산 10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거뒀던 2022년 상반기에도 불붙었던 논쟁거리다. 이후에도 유가가 오르거나 선거철마다 정치권에서는 횡재세가 등장했다.

정유업계는 친환경 기술 개발에 집중 투자가 필요한 시점에 횡재세 이야기는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정유·석유화학업계는 세계 탄소 배출량의 약 15%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탄소 다배출 산업이다.

탈탄소 시대 길목에서 친환경 기술 개발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한 업계 관계자는 “친환경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어 구조적 전환을 위한 투자와 지원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횡재세 이야기는 발걸음을 무겁게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횡재세에 대한 정의가 불분명하다고 지적한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정유사 실적은 롤러코스터를 타는 경우가 많다”면서 “손실이 날 때는 보전하려고 하지 않으면서 이익이 날 때만 과세한다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