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中 반도체 추가 제재?… 美 ‘AI 생태계 왕따 작전’

美, GAA·HBM 수출 통제 논의
AI 모델 개발·상용화 차단 목적
바이든 ‘대선용 카드’ 해석 무게
中·업계 후폭풍 크지 않을 수도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인공지능(AI)에 사용되는 최첨단 반도체 기술에 중국이 접근하는 것을 제한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대역폭 메모리(HBM) 수출을 제한하는 방안도 초기 단계에서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반도체 업계는 실제 미국의 대중 수출 제한이 공식적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라며 경계하는 한편 산업계에 미칠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1일(현지시간) 미 정부가 중국의 게이트 올 어라운드(GAA) 사용을 제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GAA는 기존 핀펫(FinFET) 공법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와 전력 효율이 높다. 엔비디아와 인텔, AMD, TSMC 등 주요 반도체 제조사들은 내년 GAA 공법을 적용한 반도체 대량 생산을 추진 중이다. 삼성전자는 3나노 공정에 GAA를 최초 도입했다. 미 정부는 GAA 칩 수출을 전면 금지하는 것이 아닌, 이를 만드는 데 필요한 기술 통제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전망된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의 목표는 중국이 AI 모델을 개발하고 구동하는 데 필요한 정교한 컴퓨팅 체계를 구축하기 어렵게 만들고, 기술이 상용화하기 전 미리 이를 차단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GAA 규제 초안이 지나치게 광범위하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출 통제를 감독하는 미 상무부 산업안보국은 최근 기술자문위원회에 GAA 제한 규정 초안을 보냈다. 기술자문위는 이에 대해 규제 범위가 크다고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무부가 검토 중인 내용이 중국의 자체 GAA 칩 개발 능력을 제한할 것인지, 해외 기업이나 미국 반도체 제조업체가 중국에 관련 제품을 판매하는 것을 차단할 것인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미 정부가 HBM 수출 제한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국내 반도체 업계는 파장을 우려하고 있다. 다만 실제 수출 제한을 검토 중이라기보다는 바이든 정부가 ‘대선용 카드’로 언급한 것이라는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 실제 수출 제한을 발표하더라도 첨단 반도체 기술에서 뒤처진 중국에 직접적 영향이 크지 않은 만큼, 국내 업체의 수출에도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레거시(구형) 반도체 위주로 생산하고 있기 때문에, 첨단 반도체 수출 제한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실제로 수출 제한이 있더라도 국내 반도체 기업들에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