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들썩이는 부동산… 은행 가계대출 한달새 6조 껑충

주담대 집중… 당국 “안정 관리”


부동산 경기 회복으로 주택담보대출이 늘면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6조원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금융시장동향’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109조6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6조원 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은행 가계대출은 올해에만 14조6000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 증가를 이끈 것은 주택담보대출로 지난달 5조7000억원 급증했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3000억원 늘었다. 한은은 지난달 주택거래 증가로 자금 수요가 지속한 것으로 보고 있다. 디딤돌·버팀목 대출 등 주택도시기금 정책 대출도 은행 재원(이차보전 방식)으로 이뤄지면서 가계대출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금융 당국은 ‘가계부채 점검회의’를 열고 은행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이 지난달 5조4000억원 늘었다고 밝혔다. 4월(4조1000억원)보다 큰 증가 폭이다.

다만 당국은 올해 가계대출이 3조6000억원 증가했지만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범위 내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준금리 인하 기대와 주택시장 회복 양상 등에 따라 향후 가계부채 증가세가 커질 가능성에 대비해 대출 추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