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英 ‘찰스 3세 하모니상’ 초대 수상 영예

지속 가능한 세계 위한 공헌 기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 가능한 발전에 힘쓴 공로로 찰스 3세 영국 국왕으로부터 상을 받았다. BBC 등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11일(현지시간) 런던 세인트제임스궁에서 국왕 재단(The King’s Foundation)의 ‘찰스 3세 하모니상’(Harmony Award)을 받았다. 찰스 3세가 시상식에 참석해 반 전 총장에게 직접 상을 수여했다(사진).

올해 처음 시상된 하모니상은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지속 가능한 세계를 위해 공헌해온 인물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2007년부터 2016년까지 유엔을 이끌었던 반 전 총장은 ‘지역적·세계적 규모에서 사람, 행성, 장소 간의 지속 가능한 관계’를 지지하는 평생의 업적을 평가받았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