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뭐? 파업?’… 전삼노 초강수에 발끈하는 직원들 [재계뒷담]

위기론 의견차, 연가 투쟁 눈총도


삼성전자의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가 지난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을 선언한 이후 삼성전자 내부 여론이 갈라지기 시작했다. 본교섭이 파행된 지 하루 만에 파업이라는 초강수를 두자 섣부른 행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노조 내에서도 회사와 직원이 상생해야 한다는 식으로 다소 유연한 메시지가 나올 거라는 기대감이 컸는데, 파업이란 단어가 나오면서 당황스러운 분위기가 역력하다.

삼성전자 위기론에 대해서도 의견이 갈린다. 노조 집행부는 회사가 현재 위기는 아니라고 강조한다. 하지만 일부는 고대역폭메모리(HBM) 경쟁에서 SK하이닉스에 밀렸고 파운드리(위탁생산)에서는 TSMC와의 격차가 벌어지는 상황인데 위기가 아니라고 하는 것은 전삼노의 오판이라고 비판한다. 한 삼성전자 직원은 30일 “반도체 부문(DS) 직원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전삼노가 정작 자신들의 사업에서 두드러진 위기론을 외면하는 것은 책임감이 부재한 것”이라고 말했다.

외부에서 전삼노를 바라보는 불편한 시선을 의식하는 직원도 늘고 있다. 전삼노가 징검다리 연휴인 다음 달 7일 연차를 내는 방식으로 파업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 적절하지 않은 시기라는 외부 비판을 의식하는 식이다. ‘연가 투쟁’ 방식이 파업의 한 형태라고는 하지만, 일반 국민들이 보기엔 연휴 내내 장기간 쉬기 위한 꼼수처럼 비칠 수 있다. 전삼노가 한노총 소속인데 민주노총 금속노조 집행부가 파업 선언에 개입한 데도 반감을 내비치는 의견도 있다. 노조 활동이 상급단체 개입으로 정치화될 경우 오히려 진정성에 의심을 받아 협상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