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광주시, ‘찜통더위’ 앞두고 어르신 근로 지원

폐지수집 노인에 맞춤형 손수레


광주시가 여름철을 앞두고 폐지수집 노인을 적극 돌보기로 했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노인들의 생계를 안정시키고 열악한 근로환경을 개선해주는 데 초점을 맞춘다.

‘찜통 더위’ 속에서 힘겹게 폐지를 주워 생계를 꾸려야 하는 어르신들에게 폭염기간 일자리를 한시적으로 제공하고 맞춤형 손수레도 만들어 지급한다.

시는 “폐지수집 어르신을 돕기 위한 ‘재활용품 수거인 지원조례’가 오는 31일부터 시행된다”고 29일 밝혔다.

지원조례에는 폐지수집을 하는 어르신이 재활용품 사전선별 등의 일자리에 참여할 경우 경비를 지급하는 근거 등이 담겨 있다.

시는 우선 5개 자치구 전수조사 명단을 토대로 해당 할아버지 할머니 참여신청을 받아 폭염기간 ‘자원재생활동단’을 한시 운영하기로 했다.

무더위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발생하는 온열질환 등 어르신들의 실질적 폭염피해를 막기 위한 배려다.

이에 따라 8월 한 달 동안 주당 2회, 총 16시간에 걸쳐 행정복지센터 등 지정 장소에서 재활용품 선별작업을 한 어르신들은 경비 20만원을 지원받는다.

시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전수조사를 한 결과 폐지수집으로 생활하는 지역 어르신은 600여명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 명단을 사회보장 포털사이트 ‘행복e음’에 입력해 노인일자리 사업과 연계하고 다양한 보건복지서비스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2017년부터 지원해온 쿨토시, 안전장갑 등 보호용품은 올해 예산을 증액 편성해 ‘안전물품 꾸러미’로 확대 지급한다.

이와 함께 폐지수집 어르신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하기로 약속한 kb국민은행과 함께 ‘맞춤형 경량 순수레’를 제작해 향후 보급하기로 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