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최원목 신보 이사장 “2030년까지 녹색금융 100조 지원”


최원목(사진)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2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오는 2030년까지 녹색금융 100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 이사장은 “과거 5개년(2019~2023년) 녹색금융 공급금액의 연평균 성장률(11.1%)과 녹색금융 확대 의지를 반영했다”며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11조1000억원을 시작으로 2030년 17조9000억원을 목표로 지원액을 꾸준히 늘릴 계획이다.

최 이사장은 지역창업과 지방기업에 대한 종합지원방안도 마련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역 주력 산업을 영위하면서 창업한 지 7년 이내인 기업에 대한 전용 보증상품을 신설하고 지역을 대표하는 강소·중견 기업 육성을 위해 ‘지역 코어(core) 기업’을 선발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