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K리그2 수원 5연패 추락에… 염기훈 감독 자진 사퇴

‘무패승격’ 포부에도 중도하차
“항상 감사… 더 큰 응원 해달라”


프로축구 K리그2 수원 삼성 염기훈(사진) 감독이 지휘봉을 놓는다. 염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2부리그로 강등한 팀을 ‘무패승격’ 시키겠다고 야심 찬 포부를 밝혔지만, 성적 부진으로 결국 중도하차 하게 됐다.

수원 구단은 염 감독이 25일 서울 이랜드와 홈 경기에서 패한 뒤 자진 사임했다고 밝혔다. 구단에 따르면 염 감독은 팀이 경기에서 1대 3으로 역전패한 뒤 박경훈 단장과 면담을 했고, 이 자리에서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구단은 염 감독의 의사를 수용했다.

수원은 이날 패배로 5연패를 기록, 순위가 6위(승점 19)까지 내려갔다. 최근 잇단 패배에 분노한 팬들은 선수단 버스를 가로막고 항의하기도 했다. 염 감독은 팬들 앞에서 마지막 인사를 했다. 그는 “수원에 와서 많은 사랑과 질타를 받았지만, 저는 항상 감사하게 생각해왔다”면서 “우리 선수들에게 더 큰 응원을 지금처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수원은 레전드 선수 출신 감독을 떠나보내게 됐다. 염 감독은 수원에서만 13시즌을 뛰며 333경기 49골 87도움을 기록한 스타 플레이어 출신이다.

지난해 플레잉코치였던 그는 수원이 하위권을 전전한 끝에 김병수 감독을 경질하자 감독 대행으로 ‘지도자’ 데뷔를 했다. 수원은 결국 창단 첫 강등을 피하지 못했으나 구단은 염 감독에게 정식으로 지휘봉을 맡기며 계속 믿음을 보냈다.

올 시즌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4월에만 4승1무를 기록하며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선정하는 ‘flex 이달의 감독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결국 경험 부족이 발목을 잡았다. 수원은 지난달 28일 경남FC와 1대 1로 비긴 뒤 내리 5연패를 당하며 속절없이 무너졌다. 연패 기간이 길어지는 동안 좀처럼 팀이 변화하는 계기를 만들어내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수원은 후임 감독을 빠르게 찾는다는 계획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