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전 ‘원로예술인 특화전시관’ 조성 순항

조평휘·임봉재 작가 무상 기증


대전의 대표 원로 예술인 2명이 자신들의 작품·자료를 대전시에 무상으로 기증하면서 ‘원로예술인 특화전시관’ 조성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시는 22일 대전의 원로예술인인 조평휘·임봉재 작가와 특화전시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특화전시관은 지역 연고 유명 원로예술인들의 작품 등을 전시하는 공간이다. 협약에 따라 조평휘 작가는 작품 100여점과 자료 200여건을, 임봉재 작가는 작품 및 자료 100여점을 각각 기증하게 된다. 이들의 작품과 자료는 수증(受贈) 절차를 거쳐 전시·연구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1932년 황해도 연안에서 태어난 조평휘 작가는 홍익대에서 미술을 전공했다. 1976년 목원대에서 교편을 잡아 대전으로 거처를 옮긴 뒤 충청지역 화단의 여러 작가와 교육자를 양성하는데 헌신했다.

운산(雲山)이라는 호처럼 구름과 산을 즐겨 그렸고, 대둔산·계룡산 등을 소재로 자신만의 장엄한 운산산수화 양식을 정립해 미술계에 대전의 풍경을 알렸다. 현재 고령에도 매주 작업실에 나와 작품 제작에 몰두하고 있다.

1933년 충북 옥천 출생인 임봉재 작가는 대전선화초·한밭중·대전공업고를 졸업한 뒤 서울대 회화과를 나왔다. 1957년 대전공업고 강사를 시작으로 대전고 등에서 오랫동안 교편을 잡으며 후진 양성에 힘썼다.

대전시립미술관 초대관장을 맡은 그는 미술관 설립과 방향성을 설정하는 등 대전 미술의 정체성 규명과 발전에 공헌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작품세계는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가족에 대한 애틋한 사랑을 향토적인 색채와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표현한 점이 특징이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