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술자리 정황’ 드러나 몰리던 김호중, 결국 음주운전 인정

경찰 구속영장 검토에 입장 바꿔
이틀 연속 공연… “죄는 제가 지어”
공연장 찾은 팬들 김씨 두둔 눈살

트로트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결국 음주운전 혐의를 인정했다. 그동안 김씨 측은 음주사실을 일관되게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이 사고 당일 김씨 행적을 토대로 단서를 확보하고 신병확보를 검토하자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19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음주운전을 했다.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씨의 소속사도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며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또한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반대편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를 받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8일 김씨가 오전 1시부터 5시20분까지 사고 당일 방문한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주점을 압수수색했다. 주점 매출 내역과 CCTV 영상 등을 확보한 경찰은 주점 관계자 등으로부터 “김씨가 술을 마신 것 같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김씨 측은 “술잔에 입은 댔지만 술을 마시진 않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김씨의 외사촌 형이자 소속사 대표인 이광득(41)씨 등이 모인 자리에 김씨가 인사차 들렀을 뿐이라는 취지였다.

하지만 김씨가 사고 당일 연이어 세 개의 술자리에 참석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사고 약 7시간 전인 9일 오후 4시쯤 강남의 한 스크린골프장을 찾았다. 소속사 대표, 유명 가수 A씨 등과 함께 맥주와 음식을 주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행은 이후 인근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술자리를 이어갔다. 차를 나눠 타고 이동하는 과정에서 김씨가 직접 운전대를 잡았다. 오후 6시쯤 유명 개그맨 B씨 등을 포함한 일행 5명은 식당에서 소주 7병과 맥주 3병을 주문해 나눠 먹었다.

김씨는 1시간30분 후 식사를 마치고 다시 청담동의 유흥주점으로 이동했다. 유흥주점에서 나온 대리기사가 차를 몰았다. 김씨는 주점에서 3시간가량 머물다 집으로 갈 때도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차를 탔다. 귀가한 김씨는 또 다른 술자리로 이동하기 위해 직접 차를 몰고 나와 운전하던 중 사고를 냈다.

사고 수습 대신 김씨는 매니저와 함께 10일 새벽 경기도의 한 호텔로 피신했다. 인근 편의점에서 일행과 함께 캔맥주를 구매했다. 그 시간 김씨의 전 육촌 매형인 매니저가 김씨의 옷을 바꿔입고 경찰에 거짓 자수했다. 김씨는 사고 후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해 음주 측정을 받았다.

경찰은 당시 술자리에 동석한 가수 A씨와 개그맨 B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변 감정 결과를 받기도 했다.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의 공연이 열린 19일 경남 창원 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앞에서 팬들이 김씨의 굿즈 상품을 둘러보고 있다. 김씨는 논란 속에도 이틀째 공연을 이어갔다. 뉴시스

음주 및 조직적 사고 은폐 의혹에도 김씨를 두둔하고 지지하는 팬들의 행태도 논란이 됐다. 김씨는 비뚤어진 팬심에 기대어 이틀 연속 경남 창원 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예정대로 공연을 진행했다. 그는 19일 공연에서 “죄송하다. 죄는 제가 지었지, 여러분은 공연을 보러 오신 것뿐”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신영 김윤 임세정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