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55억’ 세계 최고價 브라질 소, 경매 나와

브라질 남부 홍수 피해 지원 위해


세계에서 가장 비싼 소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브라질 소(사진)가 브라질 남부 홍수 피해자들을 위한 기금 조성을 위해 경매에 나온다고 15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G1이 보도했다.

‘비아티나-19’라는 이름의 이 소는 유전적 우수성을 인정받아 가치가 2100만 헤알(약 55억원)로 측정돼 지난 3월 가장 비싼 소로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다. 경매 수익금은 남부 히우그란지두술주 홍수 피해자들을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비아티나-19의 우수한 유전자는 배아 이식이나 체외수정 및 기타 생명공학 기술을 통한 소의 유전적 개선을 가속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하며 고기 품질 개선에도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아티나-19의 유전자를 보전하기 위해 한 번에 약 80개의 난자를 연간 10회 추출하고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