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굴뚝 미세먼지 실시간 측정기술 국내 첫 개발


화력발전소와 소각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는 기술(사진)이 국내 최초로 개발됐다.

한국기계연구원(기계연)은 사업장 굴뚝에서 나오는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전처리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통상적으로 굴뚝 내부는 고온·고농도의 환경 때문에 정확한 미세먼지 데이터를 측정하기 어렵다. 하지만 연구팀은 독자 개발한 4가지 핵심기술을 활용해 미세먼지를 크기별로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측정 장치에 들어오는 배출 가스의 속도를 느리게 만들어 측정 오차를 줄이고, 일정한 양의 배기가스만 추출할 수 있도록 제어하는 기술 등이다.

이번 기술은 6개월간 장기 실증을 통해 성능을 검증 받았다.

세종=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