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린다, 이혼 3년만에 ‘게이츠 재단’ 떠난다

17조원 받아 별도 자선사업 추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의 전처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59·사진)가 세계 최대 규모 자선 재단인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떠난다고 발표했다.

프렌치 게이츠는 13일(현지시간) 엑스(옛 트위터)에서 “고민 끝에 재단의 공동 의장직에서 사임하기로 결정했다”며 “지금은 내가 자선 사업의 다음 장으로 나아갈 적절한 때”라고 밝혔다. 이어 “빌과의 합의에 따라 여성과 가족을 위한 자선 사업에 125억 달러(17조1180억원)를 추가로 투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게이츠 재단을 떠나 별도로 자선 사업을 하겠다는 프렌치 게이츠의 발표는 이혼한 지 3년 만에 나온 것이다. 2021년 5월 이혼 당시 이들은 프렌치 게이츠가 재단을 떠나게 되면 빌 게이츠로부터 별도 자선 사업을 위한 추가 자금을 받기로 합의했다.

이들이 2000년 공동으로 설립한 게이츠 재단은 전 세계 질병·기아 퇴치와 보건 개선, 기후변화 대응 등의 활동을 벌이고 있다. 재단의 올해 예산은 86억 달러(11조7800억원)에 달한다.

빌 게이츠는 성명에서 “멀린다를 떠나보내게 돼 아쉽지만 그녀가 자신의 자선 사업을 통해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