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수원, SMR 활용 탄소 중립 ‘스마트 넷제로시티’ 추진

황주호 사장 구상안 최초 공개
2030년 SMR 상용화 이후 본격 추진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에서 소형모듈원자로(SMR)를 활용한 무탄소 도시 모델 ‘스마트 넷제로 시티(SSNC)’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수력원자력이 소형모듈원자로(SMR)를 활용한 무탄소 도시모델 ‘스마트 넷제로 시티(SSNC)’ 구상안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SSNC는 SMR과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주 에너지원으로 탄소 중립과 에너지 효율을 달성하는 도시 모델이다. SMR 상용화 목표 시기인 2030년 이후 본격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기후위기 극복의 길, 원자력이 함께합니다’ 주제로 열린 2024년 한국원자력연차대회에서 한국형 SMR 모델인 ‘i-SMR’을 활용한 SSNC 구상안을 공개했다.

황 사장은 국내 도시 2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뮬레이션 결과를 바탕으로 “SSNC 구현 시 기존 도시 대비 에너지 생산 비용을 30%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SSNC 구현의 핵심인 SMR 개발 계획도 이날 함께 공개됐다. 한수원은 ‘i-SMR’을 2030년까지 상업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황 사장은 “지난해 기본 설계를 마친 i-SMR은 정부 주도 아래 2025년까지 표준 설계를 완성하고, 2028년까지 표준 설계에 대한 인허가를 획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감안할 때 SSNC 추진 논의는 2030년 이후에야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수원이 SMR과 SSNC에 주목하는 가장 큰 이유는 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 때문이다. 발전용량 30만㎾급 소형 원전인 SMR은 대형 원전처럼 탄소 배출이 없으면서도 건설이 쉽다. 황 사장은 “i-SMR 투자 비용은 기존 원전 대비 3분의 1 수준”이라며 “건설 기간도 30% 이상 단축이 가능해 투자 리스크를 대폭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에너지부는 SMR 도입 시 전체 석탄화력 발전의 80%를 대체할 수 있다고 평가한 바 있다.

안전성도 SMR의 장점으로 꼽힌다. SMR은 원자로를 구성하는 증기발생기, 냉각재 펌프 등이 일체형으로 만들어져 위험요인이 제거된다는 설명이다. 황 사장은 “i-SMR은 외부 전력이 상실되더라도 중력 및 밀도차 등 자연력만으로 원자로 냉각을 유지할 수 있는 ‘완전 피동안전설계’가 적용돼 중대 사고 발생 가능성은 사실상 제로”라고 말했다.

해외에서도 SMR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헤리 바르요넨 핀란드 원자력산업협회 사무국장은 “핀란드 정부도 SMR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있고 향후 (발전소를) SMR로 대체하자는 계획에 대한 연구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부산=김혜지 기자 heyj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