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日 여당 2인자 아소, 트럼프와 회동… 줄 잇는 ‘보험 들기’

재집권 대비 관계 구축용 만남
英·폴란드·헝가리 등도 ‘눈도장’
“잇단 회동에 바이든 심기 불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 출입문에서 아소 다로 일본 자민당 부총재를 맞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총리를 지낸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회동했다. 11월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될 가능성에 대비해 미리 원만한 관계를 구축해놓겠다는 일본 정부의 포석으로 풀이된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아소 부총재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약 1시간 동안 회동했다. 트럼프타워 입구에서 아소를 맞이한 트럼프는 “우리는 서로 좋아한다. 매우 귀한 친구를 통해 알게 된 사람”이라며 “맞다. 신조, 우리는 신조를 사랑한다”며 2년 전 사망한 아베 신조 전 총리를 회상했다. 아베 총리 재임 때 부총리였던 아소는 당시 미·일 정상회담 등에 배석해 트럼프와 안면이 있는 사이다. 트럼프는 연일 재판에 출석하고 있음에도 시간을 내 아소를 만나는 성의를 보였다.

양측은 회동을 마친 뒤 성명을 내고 “미·일동맹의 중요성과 중국·북한의 도전 등에 대해 논의했고, 트럼프는 일본의 방위비 증액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만남은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통해 미·일 군사협력 강화와 동맹 업그레이드를 선언한 지 2주 만에 이뤄졌다.

일본 정부는 아소와 트럼프의 만남이 기시다 내각과 무관하다며 선 긋기에 나섰다.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아소의 방미는 개인적인 것으로 언급을 삼가겠다”고 했고,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도 “정부는 두 사람의 만남에 관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현 내각에 몸담고 있지 않은 당내 2인자를 내세워 트럼프 재집권 대비 ‘보험’에 든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로이터통신은 “일본 정부는 트럼프가 재집권하면 미국의 보호무역이 부활해 미·일동맹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줄을 대 왔다”고 전했다.

보험 들기, 눈도장 찍기에 나선 나라는 일본뿐이 아니다. 하비에르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지난 2월 미국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행사장에서 트럼프와 만나 포옹했다. 지난달에는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를 찾아 트럼프를 만났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은 이달 8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은 17일 맨해튼 트럼프타워에서 트럼프와 회동했다.

여러 나라 정상급 인사들이 앞다퉈 트럼프와 접촉하는 것을 지켜본 백악관은 불쾌한 기색을 드러내고 있다. 미국 매체 악시오스는 “트럼프와 외국 정상급 인사들의 잇따른 회동은 바이든 대통령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일부 회담에 대해선 적절치 않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아소와 트럼프의 만남을 두고 ‘어떻게 된 것이냐’는 백악관 관계자의 항의가 있었다”고 아사히신문에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