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 끝내기’ 버저비터 3점포… LG 비밀병기 윤원상

KT와 PO 3차전서 11점 맹활약
오늘 10년 만의 챔프전행 도전

창원 LG 윤원상이 20일 수원 KT소닉붐아레나에서 열린 수원 KT와의 경기에서 극적인 버저비터를 넣고 환호하고 있다. KBL 제공

창원 LG가 10년 만의 프로농구(KBL)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눈앞에 뒀다. 플레이오프와 같은 단기전에선 소위 말하는 ‘미친 선수’가 나와야 이길 수 있다는 스포츠계 속설이 있다. LG의 ‘비밀병기’는 식스맨 윤원상이었다.

LG는 22일 수원 KT소닉붐아레나에서 열리는 수원 KT와의 2023-2024 KBL 4강 PO(5전 3승제) 4차전에서 챔프전행에 도전한다. 시리즈 2승 1패로 앞선 LG는 1승만 추가하면 2013-2014시즌 이후 처음으로 챔프전에 오르게 된다. 10년 전 LG는 정규리그 우승 후 챔프전까지 올랐으나 울산 현대모비스에 밀려 준우승했다.

지난 20일 LG와 KT의 3차전은 시리즈 승부의 분수령이었다. 양 팀이 2차전까지 한 차례씩 승패를 주고받은 터였다. 역대 4강 PO에서 1승 1패 후 3차전 승리 팀의 챔프전 진출 확률은 90.5%(21회 중 19회)다.

경기 내내 KT에 밀렸던 LG는 막판 추격전을 펼쳤다. 승리의 주인공은 윤원상이었다. 윤원상은 73-73 동점 상황에서 경기 종료 직전 만화의 한 장면처럼 버저비터 3점포를 꽂으며 LG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결승 득점을 책임진 윤원상은 이날 외국인 선수 아셈 마레이(25점 23리바운드)에 이어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11점(3점슛 3개 포함)을 올렸다.

프로 데뷔 후 네 번째 시즌을 맞은 윤원상은 LG가 숨겨둔 무기였다. 그는 올 시즌 신인 유기상이 데뷔하면서 정규리그 18경기를 뛰며 10분29초 출전에 그쳤다. 지난 시즌만 해도 전 경기에 나와 25분 이상을 소화하고 평균 6.4점(3점슛 1.3개)을 보태던 선수였다.

호시탐탐 출전 기회를 엿보던 윤원상은 PO 무대에서 코트를 밟자 자신의 잠재력과 기량을 맘껏 펼쳐 보였다. 윤원상은 “항상 준비하고 있던 게 좋은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며 “오랜만에 뛰어서 체력이 넘친다. 좀 더 뛰어다니면서 팀에 도움이 되겠다”고 말했다.

LG는 KT,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더불어 KBL에서 챔프전 우승컵을 들지 못한 구단으로 남아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