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中에 관세폭탄 날린 美… 韓 태양광·알루미늄 호재?

한국산, 중국산 물량 대체 전망… 철강은 수출 제한돼 영향 미미


미국이 중국산 태양광, 알루미늄, 철강 등에 대한 관세 확대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움직임이 국내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업종별로 다를 전망이다. 태양광·알루미늄 업계는 반사이익을 기대하는 반면 철강업계는 대미 수출에 미칠 영향이 미미하다고 본다.

로이터통신은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산 양면형 태양광 패널에 관세를 부과해달라는 한화큐셀 요청을 수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한화큐셀은 지난 2월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양면형 태양광 패널에 대한 관세 면제를 폐지해달라는 내용의 공식 청원을 했다. 미국은 수입 태양광 패널에 14.2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는데, 대형 전력 사업에 주로 사용하는 양면형 패널은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현재 미국이 수입하는 태양광 패널의 90% 이상이 양면형 제품이다.

한화큐셀의 청원 배경에는 공격적으로 집행 중인 대미 투자 성과에 관한 우려가 있다. 일례로 한화큐셀은 조지아주에 25억 달러(약 3조4000억원) 규모의 태양광 설비 생산시설인 ‘솔라 허브’를 구축 중이다. 관세를 면제받은 저가 중국산 제품이 계속해서 미국 시장에 쏟아져 들어오면 현지에서 생산하게 될 한화큐셀 제품은 가격 경쟁에서 밀릴 수밖에 없다. 퍼스트 솔라, 수니바 등 미국에서 태양광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 7곳이 한화큐셀의 청원을 지지한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USTR에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율을 3배 올려 25%까지 높이는 방안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알루미늄 제품을 생산하는 한국 기업엔 호재라는 게 중론이다. 미국 시장에서 중국산 알루미늄이 사실상 퇴출당하면 한국산이 기존 중국 물량을 대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국내 기업인 LS알스코는 현대차, 기아 등 미국에 생산거점을 보유 중이거나 구축 중인 국내 완성차 업체를 주 고객사로 두고 있다. 알루미늄 관세 3배 인상이 현실화하면 반사이익을 누릴 수 있다.

반면 철강업계는 긍정적 영향이 거의 없다고 본다. 한국이 미국에 정상적인 가격으로 수출할 수 있는 물량이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한국은 2018년 당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산 철강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고 수입 물량을 제한하는 ‘철강 232조’를 적용하자 고율 관세 대신 수출 물량 축소를 택한 바 있다. 현재 한국은 대미 철강 수출에서 263만t에 한해 무관세를 적용받고 있다. 철강 업계 관계자는 “자국 시장 내 공급과잉이 심각한 중국이 미국에 수출하지 못한 물량까지 세계 시장에 쏟아내면 오히려 철강 업황이 더 악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