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0시 축제’ 즐길거리·프로그램 확대

보고회서 안전관리대책 등 논의
원도심 경제 활성화 방안 도입

18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2024 대전 0시 축제 행사운영 대행 용역 착수보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2024 대전 0시 축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각종 즐길거리·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도입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1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대전 0시 축제 행사운영 대행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행사의 테마인 ‘대전의 과거·현재·미래로 떠나는 시간여행축제’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지난해 미흡했던 콘텐츠를 대폭 보강키로 했다.

대전 0시 축제는 8월 9~17일 열린다. 대전역부터 옛 충남도청까지의 1㎞ 구간을 통제하고 중앙로·원도심 상권 일대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주요 콘텐츠는 매일 다른 주제로 9일 내내 진행되는 대규모 길거리 퍼레이드, 지역예술인들이 함께하는 도심 속 문화예술 페스티벌, 최정상급 뮤지션이 참여하는 K-POP콘서트, 과학수도 대전을 알릴 수 있는 혁신과학 기술 전시·체험, 온 가족이 즐기는 가족테마파크존, 대전의 마스코트인 꿈돌이 동산 포토존 등이다.

착수보고회에 참석한 위원들은 지난해 축제에서 발견된 각종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교통통제 방안 및 인파 밀집에 따른 안전관리 대책, 원도심 경제 활성화를 위한 먹거리존 확대 등도 논의했다. 시는 보고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반영해 추진계획을 보완할 계획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 0시 축제는 단순히 먹고 노는 행사가 아니라 지역경제를 살리고 대전이 가진 재미와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한 여름밤의 축제”라며 “지난해 확인된 미흡한 부분을 개선해 방문객 200만명, 경제적 효과 3000억원 등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