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원자력산업 전문 전시회’ 개막

24일부터 ‘부산국제원자력산업전’

2024 부산국제원자력에너지산업전(INEX 2024) 포스터 일부.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국내 최대 원자력 분야 전문전시회인 ‘2024 부산국제원자력산업전’을 오는 24일부터 사흘간 벡스코 제1전시장 1홀에서 100개사 400부스 규모로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부산국제원자력에너지산업전은 전력·원자력 관련 주요 기업과 기관이 대거 참여해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세계 원전 시장의 최신 기술과 동향을 소개하고 중소기업의 국내·외 판로 개척, 취업 정보 등을 제공한다.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PS,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에너빌리티 등 국내 주요 원자력 공기업, 대기업, 미국 웨스팅하우스, 프랑스 오라노, 프라마톰, 에너토피아 등 국내외 주요 원자력발전 사업체들이 참가해 원전 건설, 원전 기자재, 원전 해체 등 원자력 산업 관련 전반과 함께 전기 전자통신 분야의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선보인다.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중소기업들을 위해 해외 구매자를 초청해 해외 조달 컨설팅관도 운영한다. 독일 지멘스, 일본 히타치-GE원자력, 이탈리아 안살도, 캐나다 앳킨스레알리스, 체코 테스 브세틴, 스페인 누클레오노바, GD에너지서비스, 아랍에미리트 아토메나 등 7개국 8개 사에서 해외 구매자가 참여한다.

공기업이 참여하는 전력·원자력 기자재 구매상담회와 판로 개척을 위한 구매상담회가 부대행사로 열린다.

원자력·전력 분야 공기업 인재 채용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는 채용박람회도 마련된다. 또 한국원자력연차대회와 에너지 골든벨 행사가 펼쳐진다.

박형준 시장은 “부산시는 SMR 제작지원센터 유치 등 원자력산업 육성 및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