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전 참패원인 진단하고도 다짐만 했지 바뀐게 없었다

국힘, 21대 총선 반성문 보니…

서민·중도 확장 실패 등 첫손 꼽아
민생 소홀·무원칙 공천 등 답습

17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의 예약 일정표 모습. 더불어민주당·녹색정의당·진보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소통관에서 '채상병 특검법' 처리 촉구, 전세사기특별법 통과 촉구 등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총선 다음 날인 지난 11일 이후 소통관에서 단 한 건의 기자회견도 진행하지 않았다. 정우진 기자

4년 전인 2020년 총선에서 참패한 뒤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은 백서를 만들고 ‘원칙 없었던 공천’ ‘중도층 지지 확보 부족’ 등을 패인으로 꼽았다. 그러나 이번 4·10 총선에서도 그 전철을 그대로 밟았다는 반성이 국민의힘 내부에서 나온다.

국민의힘에서는 “총선 참패 원인을 면밀하게 분석한 백서부터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그러나 백서보다 그 내용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따끔한 지적도 있다.

미래통합당은 21대 총선 넉 달 뒤인 2020년 8월 백서를 발간했다. 통합당은 당시 지역구 253석 중 84석 확보에 그쳤을 정도로 완패했다. 통합당은 백서 첫머리에 ‘대선 이후 이어진 중도층 지지 회복 부족’을 참패 원인으로 꼽았다. 통합당은 그러면서 “청년과 중장년층의 일자리 창출 및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서민층 생활에 깊이 공감할 수 있는 정책 개발을 통해 지지층 스펙트럼을 넓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민의힘의 이번 총선 과정을 복기해보면 서민이나 청년, 중도층 등의 지지를 얻기에는 부족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21대 총선 백서 제작에 참여했던 신율 명지대 정외과 교수는 17일 “국민의힘은 이번 선거에서도 20, 30대 여성과 40대 지지를 거의 못 받았는데, 이는 공정과 상식으로 집권한 윤석열정부가 이종섭 전 호주대사 임명 등 공정과 상식에 위배된 모습을 보였던 게 결정적 이유”라고 분석했다.

통합당은 또 백서에서 “소통이 경직된 문화, 상명하복 같은 권위적인 문화를 탈피해 젊은층을 흡수할 수 있는 새 이미지를 창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총선 국면에서 대통령실에 대해 ‘할 말은 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지적에 힘이 실린다.

총선 공천에서도 4년 전 문제가 되풀이됐다. 통합당은 백서에서 21대 총선 공천을 ‘원칙 없었던 공천’으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컷오프 대상이었던 일부 중진이 험지 출마로 방향을 선회했던 것을 실패 사례로 꼽았다. 하지만 22대 총선에서도 이 같은 실수는 반복됐다. 경남 양산을 김태호 당선인(4선)을 제외하면 ‘지역구 돌려막기’로 험지에 나섰던 국민의힘 현역들은 대부분 고배를 마셨다.

국민의힘은 4·10 총선 과정에서 서민금융 종합플랫폼 연내 구축, 재형저축 부활 등 서민을 겨냥한 정책 공약을 여러 차례 발표했지만 선거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오히려 ‘대파 논란’이 확산되면서 고물가로 인한 서민의 고통에 둔감하다는 비판만 받았다. 민생 문제에 해법을 제시하지 못한 채 ‘이·조(이재명·조국) 심판’ 같은 보수층을 겨냥한 구호만 외쳤다는 혹평이 나온다.

국민의힘 재선 의원은 “지금 백서를 잘 만드는 것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은 백서에서 제시된 내용들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인데, 지금 당의 모습을 보면 4년 뒤에도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종선 정우진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