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저출산 극복” 김양재 목사, 산부인과 병원 건물 교회에 기부

“낙태수술 장소, 탄생 격려하는 곳으로”
“행동으로 회개” 예비 미혼모 지원키로


‘목욕탕 목회’로 말씀운동을 펼치는 김양재(73·사진) 우리들교회 목사가 최근 저출산 문제 극복을 위해 병원 건물을 교회에 기부키로 했다.

15일 교계에 따르면 김 목사는 지난 7일 주일예배에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그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팔을 걷어붙인 이유는 무엇일까. 시간을 거슬러 우리나라에서 산아 제한이 한창이던 1970~80년대 산부인과에서는 낙태가 횡행했다. 산부인과 의사였던 김 목사의 남편도 수많은 낙태 수술을 집도했다. 그러다 1987년 간암으로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김 목사는 지금까지 남편의 유산이나 다름없던 3층 병원 건물을 교회에 기부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출산을 막고자 생명을 앗아간 기억이 있는 이 장소가 이제는 출산율을 높이고 탄생을 격려하는 곳이 되길 바란다”며 “사람들이 결혼을 안 하는데 이혼율은 오르고 낙태로 쉽게 아이를 포기하며 우리나라 출산율이 세계 최저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매일 입으로만 저출산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는데 이제는 행동으로 회개하고자 한다”고 기부 취지를 설명했다.

교회는 사회복지재단 ‘한사람’을 만들어 이 건물을 기부받은 뒤 사회적 시선과 경제적 어려움 등을 이유로 출산을 포기해야 할 처지에 놓인 예비 미혼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