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초유의 ‘오심·은폐’ 의혹… KBO, 심판 3명 직무배제

책임 피하려 거짓 해명… 대화 들통
KBO “엄정하게 징계절차 밟을 것”
ABS 자동 판정 신뢰성에도 균열

삼성 라이온즈 박진만(오른쪽 두 번째) 감독이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 도중 ABS 판정과 관련해 심판진에 항의하고 있다. 삼성 제공

프로야구 심판들이 기초적 오심으로도 모자라 책임을 회피하려 거짓 해명을 했다는 의혹이 일파만파다. 신기술 도입 후 일종의 ‘블랙박스’가 된 스트라이크·볼 판정의 신뢰성에도 균열이 났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해당 심판들의 징계에 돌입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5일 허구연 총재 주재하에 회의를 열어 이민호·문승훈·추평호 심판위원을 직무 배제하고 인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셋은 전날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각각 심판팀장과 주심, 3루심을 봤다. KBO는 “엄정하게 징계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단은 전날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양 팀의 경기 3회말이었다. 2사 1루 삼성 이재현 타석 때 NC 선발 이재학의 2구가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했다.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ABS)상으론 스트라이크에 해당했으나 주심의 손은 올라가지 않았다. 뒤늦게 사실을 인지한 NC 벤치가 항의에 나섰지만 심판진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다음 투구가 이뤄지기 전에 문제를 제기해야 했다는 취지였다.

이 과정에서 오심 은폐 정황도 포착됐다. 이민호 1루심이 주심을 향해 “우리가 빠져나갈 길은 그것밖에 없다”며 “음성은 볼”이라고 강조하는 대화가 방송 중계 마이크에 여과 없이 담겼다. ABS와 심판 판정이 엇갈린 상황에서 그 이유를 ABS 시스템 자체의 오류로 돌리려던 순간이 그대로 폭로된 것이다.

기계적 판정을 사람 심판이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심으로 이어진 것은 낯선 일이 아니다. 종목은 다르나 지난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과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에서 의사소통 실수로 리버풀의 정당한 득점이 오프사이드 선언됐던 것이 대표적이다.

다만 이번 사태는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의도적 담합 정황이 있었다는 점에서 통상적인 오심과 다르다. 다른 심판들, 나아가 KBO리그 전체의 신뢰도에 미칠 악영향을 고려할 때 상당한 수위의 징계가 나올 수 있다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KBO 관계자는 “리그 벌칙 내규로 다 심의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판단해 상벌위원회가 아닌 인사위원회에서 심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BS 시스템과 관련 규정 보완도 뒤따를 전망이다. 판정 결과가 즉시 각 구단 벤치에 전달되지 않은 탓에 NC 측 항의가 늦어졌고, 심판진이 오심을 뒤집지 않는 구실로 쓰였기 때문이다. KBO는 심판진이 판정 수신에 혼선을 겪을 시 ABS 현장 요원이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하게 매뉴얼을 수정하는 한편 양 팀 더그아웃에서도 즉시 판정 결과를 알 수 있게 음성 수신 장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