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정치 소임 내려놓겠다”… 심상정 정계 은퇴 선언

“녹색정의당 참패에 책임 통감”
원내 1명 입성 새미래도 뒤숭숭

심상정 녹색정의당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계 은퇴 선언 기자회견을 하던 중 감정을 추스르고 있다. 심 의원은 “21대 국회의원 남은 임기를 마지막으로 25년간 숙명으로 여기며 받든 진보 정치의 소임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2대 총선에서 ‘진보정당 최초 5선 의원’에 도전했으나 실패한 심상정 녹색정의당 의원이 11일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녹색정의당은 원내 입성에 실패했다.

심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저는 21대 국회의원 남은 임기를 마지막으로, 25년간 숙명으로 여기며 받든 진보정치의 소임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경기 고양갑) 주민의 신임을 받지 못했고, 무엇보다 녹색정의당이 참패했다”며 “진보정당의 중심에 서 온 한 사람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척박한 제3의 길에 동행하고 격려를 아끼지 않은 국민 여러분께 통렬한 마음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심 의원은 ‘정계 은퇴를 시사한 것이냐’는 기자 질문에 눈물을 흘리며 “기자회견으로 대체하겠다”고 답했다. 당 관계자는 “정계 은퇴를 선언한 것이 맞다”고 했다.

2004년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한 심 의원은 이후 고양갑에서 19·20·21대 지역구 의원을 내리 지냈다. 이번 총선에선 18.41%의 득표로 3위에 그쳤다.

녹색정의당은 이번 총선 정당투표에서 2.14%를 얻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경상보조금 지급 기준(2%)을 넘겼다. 하지만 종전과 같은 활동을 이어가긴 어려워 보인다. 김준우 상임선대위원장은 해단식에서 “국회에 교두보를 마련하지는 못했지만 노동정치 기후정치 성평등정치 등 녹색정의당의 진보정치를 지속할 희망의 언어와 방법론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민 의원 한 명만 원내에 입성한 새로운미래는 더불어민주당과의 관계 설정을 놓고 내부 입장 차를 보였다. 김 의원은 MBC라디오에서 “정권 심판을 위해 (민주당과) 힘을 합치라는 게 압도적인 민심”이라며 “선거 때 정권심판·정권교체를 위해 꼭 같이하겠다고 약속 드렸다”고 언급했다. 반면 오영환 총괄선대위원장은 회견에서 “국회 안에서 다른 정치세력과의 통합을 이야기하기에 아직은 때가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이동환 박장군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