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 승리 아닌 국민의 위대한 승리”

“기쁨 즐길 정도로 상황 녹록지 않다”
민생 해결 강조, 겸손한 자세 당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두 번째) 대표와 이해찬(왼쪽)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 지도부가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지지를 보내준 국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민주당의 압승으로 나타난 4·10 총선 결과에 대해 “민주당의 승리가 아니라 우리 국민들의 위대한 승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민주당에 과반 목표를 초과 달성하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선거 기간 총선 목표로 민주당 단독 과반 의석 확보를 제시했는데 실제 선거 결과 이를 훌쩍 넘긴 175석을 차지했다.

이 대표는 민생 해결을 최우선으로 강조하면서 겸손한 자세를 당부했다. 그는 총선 당선인들에게 “당선의 기쁨을 즐길 정도로 현재 상황이 녹록지 않다”며 “선거 이후에도 늘 낮고 겸손한 자세로 주권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서 나온다”며 “국민주권 원칙을 가슴에 새기고 일상적 정치활동에서 반드시 실천하도록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민생의 고통을 덜고 국가적 위기를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압승으로 이 대표의 대권 가도는 한층 탄탄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선까지 남은 3년 동안 정치적 입지를 확고히 할 당내 기반을 갖췄다는 평가다.

이 대표는 2022년 대선 패배 이후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쥐었지만 여러 차례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 특히 이번 총선을 앞두고 사법리스크가 부각되면서 당 안팎의 사퇴 요구를 받았다. 당대표가 수시로 재판에 출석하면서 어떻게 총선을 지휘하겠느냐는 반발이 컸다. 공천 과정에서 잡음도 끊이지 않았다. ‘비명횡사 친명횡재’로 상징되는 계파갈등 탓에 당 지지율이 떨어지는 위기도 거쳤다.

그러나 이런 논란을 뒤로하고 총선 압승을 이끌면서 이 대표의 정치적 입지는 한층 견고해질 전망이다.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이 빠져나간 자리에 친명(친이재명)계 인사들이 대거 진입하면서 당내 장악력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