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계대출 1년 만에 줄어… 기업대출은 10.4조 늘어

3월 가계대출 1.6조 감소한 1098조
제2금융 포함해도 두달 연속 감소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이 1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금융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1조6000억원 감소한 1098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지난해 3월(-7000억원) 이후 1년 만이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860조5000억원)이 5000억원 느는 데 그쳤다. 이 중 전세자금 대출은 2월보다 1조7000억원이나 축소됐다. 원지환 한은 시장총괄팀 차장은 “1~2월 신학기를 앞둔 이사 수요 등으로 늘고, 3월 감소하는 계절적 특성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디딤돌·버팀목 등 주택도시기금이 자체 재원으로 공급하는 가계대출이 통계에서 제외된 영향도 컸다. 이들은 통상적으로 2~5월 자체 재원으로 공급돼 은행 가계대출 실적에 포함되지 않다가 재원이 소진되면 은행 재원으로 대출이 이뤄진다. 한은은 이를 포함하면 가계대출이 지난달(1조9000억원)과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은행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도 지난달 4조900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월(-1조9000억원)보다 감소 폭을 키우며 2개월 연속 감소세를 지속했다.

가계대출은 당분간 안정적인 수준에서 관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동산 시장의 부진과 높은 금리 수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강화 등 때문이다. 문제는 금리 인하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하반기부터다. 원 차장은 “통화정책 전환 과정에서 부동산 상승 기대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계대출과 달리 기업대출은 10조4000억원 증가하며 역대 3월 기준 두 번째로 높은 증가 폭을 보였다. 한은은 “대기업 대출은 일부 대기업의 시설자금 수요 등으로 증가 폭이 커졌고, 중소기업은 은행의 관련 대출 영업 강화와 법인세 납부 수요 등으로 대출이 늘었다”고 분석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