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기독대학들, NAIA 트랜스젠더 출전 금지 환영

“공평성·종교적 신념 지키게 됐다”

기독 사학 등 미국의 대학들이 성전환 선수가 여성 경기에 출전하는 것을 금지한 미국대학선수협회(NAIA)의 결정에 일제히 환영했다.

NAIA는 지난 8일(현지시간) 연례협의회에서 8월 1일부터 생물학적 성이 여성이며 남성으로 성을 전환하기 위해 호르몬 치료를 시작하지 않은 학생만 대학 간 여성 경기에 경쟁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

아칸소주 윌리엄스침례대 스탠 노먼 총장은 “이번 결정은 세 가지 측면에서 올바르다”고 최근 평가했다. 그는 성경의 가르침에 관한 신앙적 이유와 같은 성끼리 경쟁해야 한다는 공평성, 남녀 간 생물학적 차이를 인정하는 상식적 접근을 근거로 제시했다. 조지아주 브루턴파커대는 “여성 선수를 위한 경쟁의 공정성을 유지함과 동시에 우리의 종교적 신념을 지킬 수 있게 됐다”고 지지했고 미주리주 한니발라그레인지대도 “NAIA가 대학 간 여성 스포츠의 온전한 경쟁을 보호하기 위해 취한 조치에 만족한다”는 성명을 최근 발표했다.

NAIA는 미국 대학 간 운동 경기를 주관하는 곳으로 241개 대학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 일각에서는 NAIA보다 규모가 큰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가 NAIA 새 규정을 따를 가능성을 제기했다. 지난 3월 전·현직 대학 여성 선수 16명은 NCAA의 성전환 선수 출전 허용 지침에 대해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