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전 경쟁서 밀렸다… 김민재 또 벤치 대기

교체선수 명단 이름 올렸지만 불발
16강 2차전 이어 2경기 연속 결장
소속팀 뮌헨,아스널과 2-2 무승부


‘철벽 수비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사진)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무대에서 또 한 번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김민재는 최근 에릭 다이어와의 팀 내 주전 경쟁에서 밀려 시련의 시기를 보내고 있다.

김민재는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UCL 8강 1차전 아스널(잉글랜드)과의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교체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린 김민재는 벤치에서 대기했으나 단 1분도 투입되지 않았다. 라치오(이탈리아)와의 지난 16강 2차전에 이은 UCL 2경기 연속 결장이었다.

김민재는 올 시즌 초중반까지 15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하며 혹사 논란에 휩싸일 정도로 중용됐다. 주로 다요 우파메카노와 함께 짝을 이뤘다. 그러나 토마스 투헬 뮌헨 감독은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팀에 합류한 다이어와 마티스 데 리흐트를 최근 선발로 쓰고 있다.

뮌헨은 이날 아스널과 난타전 끝에 2대 2로 비겼다. 뮌헨의 뒷문은 헐거웠다. 다이어는 2실점에 모두 관여하며 불안함을 노출했다. 첫 실점 땐 뒷짐을 진 채 수비하다 부카요 사카에게 슈팅을 내줘 골로 연결됐다. 주춤거리며 물러서는 수비로 두 번째 실점의 빌미도 제공했다. 적극적인 몸싸움, 한 발 빠른 예측 수비에 능한 김민재와 대비되는 모습이었다.

그럼에도 투헬 감독은 다이어에게 꾸준히 기회를 주고 있다. 뮌헨은 다이어가 선발로 나선 경기에서 그의 활약 여부와 별개로 6승2무2패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반면 김민재가 출전한 경기에선 1무4패로 부진했다. 김민재는 지난 6일 하이덴하임과의 독일 분데스리가 경기에 5경기 만에 선발로 나와 모처럼 기회를 잡았지만 팀은 2대 3으로 역전패했다.

좁아진 입지를 만회하려면 기회가 왔을 때 기량을 증명하는 방법밖에 없다. 뮌헨과 아스널의 UCL 8강 2차전은 18일 펼쳐진다.

한편 이강인의 파리 생제르맹(PSG)은 11일 바르셀로나(스페인)와 UCL 8강 1차전을 치른다. 이강인은 올 시즌 UCL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