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완도군·수산자원공단, ‘바다 생태계 보전’ 업무협약


효성그룹은 지난 8일 전남 완도군청에서 완도군,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와 ‘탄소중립 등 지속가능한 바다 생태계 보전’을 위한 업무 협약(사진)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이들은 탄소중립과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해 바다숲 조성·관리, 해양생태환경 개선 및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천, ‘잘피숲’ 블루카본 사업 추진 등에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잘피는 바다에서 유일하게 꽃을 피우는 여러해살이 해초류로 해양 생물의 산란장, 서식처, 은신처로서 역할을 한다. 효성은 전남 완도군 신지면 동고리 해역 1.59㎢ 면적에 잘피를 심을 예정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생명의 근원인 해양 생태계 보전을 위해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등의 환경적 책임을 다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