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당국, 부동산 PF 구조조정 촉진… 전 금융권 면담 개시

2주 동안 PF 사업장 현황 등 청취


금융 당국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 구조조정을 유도하기 위해 전 금융권에 대한 면담을 시작했다. 부실 PF 사업장의 경·공매 활성화를 위해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업계 의견을 듣기 위한 취지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 기관은 이번 주부터 2주 동안 5대 시중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 보험업권, 제2금융권(상호금융기관, 여신전문금융회사, 저축은행) 등과 연달아 만나 PF 사업장 현황을 듣고 경·공매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

금융 당국은 부실 PF 사업장에 대한 엄격한 평가를 위해 사업성 평가 기준 개편을 추진 중이다. 지금은 ‘양호(자산건전성 분류상 정상)-보통(요주의)-악화우려(고정이하)’ 등 3단계로 나뉘는데, 금감원은 이를 ‘양호-보통-악화우려-회수의문’ 등 4단계로 세분화하려고 한다.

금융 당국이 평가 기준을 손보는 이유는 제2금융권에서 사업성이 적은 PF 사업장이라도 향후 금리가 인하되고 사업성이 좋아질 수 있다는 미래 기대감에 적극적으로 경·공매에 나서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위험 등급 분류를 세분화해 부실 사업장을 유지하는 비용을 높이고 경·공매를 유도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 당국은 이달 중 PF 정상화 계획을 공표하고 하반기부터 작업을 실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금융 당국이 사업성 재평가를 추진 중인 국내 PF 사업장은 3000개가 넘는다. 지난해 말 기준 금융권 부동산 PF 대출 잔액은 135조6000억으로 지난해 9월 말(134조3000억원) 대비 1조4000억원 늘었다.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도 2.70%로 0.28% 포인트 상승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