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부진 사장, 삼성전자 520만주 블록딜 추진

4400억 규모… 상속세 목적, 지분 0.89%에서 0.8%로 줄어

연합뉴스

이부진(사진) 호텔신라 사장이 보유 중인 삼성전자 주식 520만주를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로 매각한다. 약 4400억원 규모로 상속세를 내기 위해 빌린 대출금을 상환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 사장은 하나은행을 통해 보유 중인 삼성전자 주식 중 일부인 524만7140만주의 매각을 위한 수요예측에 착수했다. 블록딜 주관사는 씨티글로벌마켓증권이다. 이번 매각이 마무리되면 이 사장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은 0.89%에서 0.8%로 줄어든다.

희망 매각 가격 범위는 주당 8만3700~8만4500원이다. 이날 종가(8만4500원) 대비 0~0.95%의 할인율이 적용됐다.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깜짝 실적’을 기록한 데다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으로 투자자의 높아진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희망 매각가 상단 기준 매각 규모는 4433억8300만원이다.

이 사장은 지난달 15일 하나은행과 삼성전자 주식 524만7140주를 처분하기 위한 신탁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날 수요 예측에 돌입한 물량과 같다. 당시 이 사장은 지분매각 목적으로 ‘대출금 상환용’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지난 1월에도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SDS 등의 보유 지분 5586억원어치를 블록딜로 매각한 바 있다. 모친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동생인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도 함께 지분을 매각했다. 당시 세 모녀가 매각한 삼성전자와 계열사 주식의 지분 가치는 약 2조7000억원으로 이번 매각까지 포함하면 3조원이 넘는다.

이 사장을 포함한 삼성가의 블록딜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선대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26조원의 유산 상속세 12조원을 납부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유족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이용해 2021년 4월부터 5년간 상속세를 나눠 내고 있다. 세 모녀는 상속세를 내기 위해 주식담보대출을 받았다. 연간 이자만 20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신용대출과 삼성 계열사 배당소득 등으로 상속세 재원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