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와퍼 판매 중단된다고? 버거킹 ‘노이즈 마케팅’ 눈살

버거킹 본사, 공식 입장 “없다”
“현재의 와퍼 판매 종료는 맞다”
버거킹 ‘무리수 마케팅’ 반복


버거킹이 40년간 대표메뉴였던 와퍼 상품에 대해 “판매를 종료한다”고 공개해 물의를 빚고 있다. 브랜드 리뉴얼을 시사하는 안내문을 게시했으나 공식 입장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노이즈 마케팅으로 관심을 끌며 소비자를 농락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버거킹은 8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 등에 ‘2024년 4월 14일 와퍼 판매를 종료합니다’라는 안내문을 공지했다. 안내문에는 “버거킹이 40년 만에 와퍼 판매를 종료한다”며 “버거킹의 와퍼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적혀 있었다.

버거킹 대표 메뉴인 와퍼의 단종 여부에 소비자 관심이 폭발했으나 버거킹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홈페이지 ‘이벤트 게시판’에 “40년간 운영해 온 현재 와퍼의 판매를 종료하는 것은 맞는다”며 “와퍼 40주년을 맞아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프로모션 기대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리뉴얼’을 시사하는 내용이지만 버거킹은 공식적으로 리뉴얼 여부를 밝히지는 않았다. 버거킹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밝힌 내용이 드릴 수 있는 말씀의 전부”라고 말했다.

버거킹의 이 같은 대응에도 비판이 쏟아졌다. 버거킹이 무대응으로 일관할 때 소비자 사이에서는 “혹시 다른 제품으로 리뉴얼하는 것 아니냐”며 노이즈 마케팅 가능성도 제기됐었다.

버거킹의 와퍼 판매 종료 안내문 공개는 소비자들에게 큰 혼란을 줬다. 버거킹의 대표 상품의 판매가 끝나면 버거킹의 정체성이 바뀌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유효기간이 남은 쿠폰과 기프티콘은 쓸 수 없게 되는지에 대해서도 혼동을 빚었다. 버거킹은 “쿠폰과 기프티콘 등은 동일하게 사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제품 리뉴얼 이후 가격을 올리려는 꼼수라는 지적도 나온다. 버거킹은 2022년 이후 지난해 3월까지 3차례 가격을 올렸다. 와퍼 단품 가격은 7100원, 세트 가격은 9100원이다. 와퍼는 버거킹이 1984년 종로 1호점을 오픈한 이후 한국 시장에서 40년간 인기를 끌었다.

버거킹의 ‘무리수 마케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버거킹은 지난해 9월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와퍼 세트를 40% 할인한 가격(5400원)에 판매했다. 수요가 몰리며 기프티콘 사재기 현상까지 나타났다. 100장까지 사재기 사례가 불거지며 뒤늦게 구매 개수를 제한하기도 했다.

유효기간을 충분히 알리지 않아 가맹점주가 수수료 부담을 떠안아야 하기도 했다. 할인 판매된 기프티콘 유효기간이 1년 뒤인 2024년 9월 29일까지라는 사실이 충분히 고지되지 않으며 문제가 됐다. 일부 가맹점주는 “유효기간이 1년이면 이벤트에 참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반발했다. 기프티콘 수수료는 8.8%다. 기프티콘 대량 구매로 가맹점주의 수수료 부담이 올라가게 됐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외식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서 마케팅 경쟁도 치열한데, 무리수를 둔 듯하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