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창립 71주년, 창업·선대회장 생가 복원 공개


논밭으로 둘러싸인 수원시 평동 7번지의 23평 작은 한옥. 1926년 최종건 SK그룹 창업회장이, 1929년 최종현 SK그룹 선대회장이 태어나 40여년을 보낸 SK가(家)의 시작점이다. 이곳에서 최 창업회장은 6·25전쟁으로 일자리를 잃은 지역 주민을 위해 잿더미가 된 공장을 일으켜 선경직물을 세운 청년 기업가로 성장했다. 동생인 최 선대회장은 농사에서 물 대는 방식을 바꿔 수확량을 늘릴 방법을 고안한 경영자가 됐다.

두 회장의 생가가 대중에 공개된다. SK그룹은 창립 71주년을 맞아 수원 권선구 평동에 위치한 생가를 복원해 국가경제의 성장사와 기업가정신을 후대에 전하는 기념관 ‘SK고택(古宅·사진)’으로 개관한다고 8일 밝혔다.

SK고택은 1111㎡(약 336평) 대지에 75㎡ 크기의 한옥 형태 기념관과 94㎡의 전시관으로 구성된다. 한옥 기념관은 최 창업회장이 회사를 설립하고, 최 선대회장이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 수출과 사업 고도화에 전념한 1950~1960년대 모습을 담았다. 내부는 실제 사용했던 유품과 시대상을 반영한 전시품으로 채워 당시 SK 일가의 생활상을 재현했다. 관람은 ‘네이버 예약’을 통해 오는 15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